• 언론속의 척편한
  • 척편한병원의 언론보도/방송 소개글 입니다.
제 목[비욘드포스트] 코로나19로 증가하는 실내 활동, 거북목 증후군 주의해야[비욘드포스트] 코로나19로 증가하는 실내 활동, 거북목 증후군 주의해야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현대인들의 실내 활동시간이 증가하면서 목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실내 활동 증가에 따른 스마트폰, 컴퓨터 등과 같은 다양한 디지털 기기의 이용시간 증가에 따른 이유로 장시간 무의식적으로 화면을 향해 고개를 쭉 뻗거나 아래로 숙이고 내려다보는 등 잘못된 자세 지속으로 경추에 무리를 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사람의 목 부위에 위치한 뼈인 경추는 C자 형태의 곡선을 이루고 있으며, 목을 통과하는 신경을 보호하거나 머리의 무게, 외부 충격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맡고 있다. 보통 성인의 머리는 볼링공 정도의 무게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럼에도 우리가 별다른 무게감을 느끼지 못하는 것은 이 경추 덕분이다.

 

하지만 자신의 눈높이보다 아래를 바라보는 자세, 목을 앞으로 쭉 뻗은 자세 등 불안정한 자세를 오래 유지하게 되면 이로 인해 경추는 심한 부담을 받게 되고, 결국 정상적인 곡선을 유지하지 못해 수직 형태로 변형되면서 지속적인 목통증을 유발하는데, 근골격계 질환 중 하나인 거북목 증후군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경추 질환에 속하는 거북목 증후군은 어깨선을 기준으로 목이 거북이처럼 앞으로 빠져나온 상태를 말한다. 주요 증상으로는 뒷목 통증과 목 운동 제한이 대표적이다. 그리고 질환이 진행될수록 점점 뒷목을 잡아주는 근육과 힘줄이 손상되어 경직이 심해지고, 어깨에서 팔까지 통증이 전이된다. 심할 경우 두통 및 안구통증까지 유발할 수 있어 조기에 정형외과 등을 방문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거북목 증후군은 올바른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목 디스크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목 디스크는 경추 수핵 탈출증이라고도 불리며, 경추 사이에 위치한 구조물인 디스크가 제자리에서 탈출하거나 손상되어 내부 수핵이 빠져나와 목을 통과하는 척추신경을 압박하는 것을 말한다. 증상 자체는 거북목 증후군과 흡사하지만 심할 경우 수술을 받아야 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척편한병원 이승구 병원장은 "거북목 증후군은 대체로 도수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만으로도 충분히 개선할 수 있다. 도수치료는 근골격계 질환의 치료 위한 비수술적 방법으로, 의료진의 정확한 진단에 의거해 물리치료사가 맨손으로 뻣뻣해진 근육과 인대의 긴장을 풀어주거나 척추의 균형을 맞춰 통증을 완화시키는 방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거북목 증후군을 조기에 치료하지 못해 목 디스크로 발전할 경우 신경주사치료, 고주파 수핵 감압술, 경막외 신경성형술 등의 시술이 필요할 수 있다. 게다가 증상이 악화될 경우 미니 척추 유합술, 인공디스크 치환술 등의 수술까지 받아야 할 위험이 있어 거북목 증후군의 조기발견 및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news@beyondpost.co.kr

기사원본 > http://cnews.beyondpost.co.kr/view.php?ud=20210228125538310746a9e4dd7f_30

 

14 | 최종업데이트 2021.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