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론속의 척편한
  • 척편한병원의 언론보도/방송 소개글 입니다.
제 목[헬스인뉴스] 체중증가로 인한 발바닥 통증, 족저근막염 때문일 수도[헬스인뉴스] 체중증가로 인한 발바닥 통증, 족저근막염 때문일 수도


 

[헬스인뉴스] 겨울철에는 옷이 두껍기도 하고 바깥 날씨가 춥기 때문에 운동량이 줄어들면서 체중이 조금씩 증가하는 경우가 많다. 체중이 증가하게 되면 신체가 하중을 많이 받게 되면서 여러 가지 질환이 발생할 수 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아래쪽에 위치한 발바닥의 통증을 유발하는 족저근막염이 대표적이다.

 

족저근막이란 발의 아치를 유지하고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는 발바닥의 두꺼운 섬유조직이다. 사람이 걷거나 이동을 할 때 뒤꿈치가 들리면 족저근막이 붙어 있는 부위에 자극이 가해질 수 있으며,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미세한 손상이 누적될 경우 염증으로 인해 통증을 유발하는데 이를 족저근막염이라 한다.

 

해당질환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데, 갑작스러운 체중 증가, 무리한 보행활동, 잘못된 신발 착용 등을 꼽을 수 있다. 특히 하이힐이나 플랫슈즈를 자주 신는 여성들에게 발병률이 높은 편인데, 이러한 신발에는 쿠션이 없는 경우가 많아 지면을 내딛을 때의 충격을 그대로 흡수하기 때문이다. 장시간 걷는 활동을 한다거나 체중이 증가하는 것 역시 발에 무리를 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족저근막염으로 인한 발바닥 통증은 아침에 자고 일어나서 첫발을 디딜 때 가장 심하며, 몇 걸음 이동한 후에는 점차 완화되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걷는 시간이 길어지거나 염증이 심한 경우에는 통증이 그대로 남아있을 수 있으며, 제 때 치료하지 않을 경우 만성적인 통증으로 이어지거나 보행장애를 유발할 수 있어 조속한 치료가 중요하다.

 

족저근막염은 초기에 발견하여 치료할 경우 6~8주 정도면 호전될 수 있지만, 활동 시 통증이 감소한다는 특징 때문에 뒤늦게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아 치료의 어려움을 겪곤 한다. 더불어 발바닥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은 족저근막염 외에도 아킬레스건염이나 지간신경종 등 다양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 후 치료가 이루어져야 함을 명심해야 한다.

 

족저근막염은 엑스레이, 초음파 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다. 초기에는 약물치료, 주사치료, 체외충격파치료 등의 보존적인 치료를 통해 통증과 염증을 완화시키고, 발바닥 주변의 인대를 강화시켜줄 수 있다. 또 인대보다 삼투압이 높은 물질을 주입하여 인대 증식을 돕는 프롤로 주사 치료는 족저근막을 강화시킴과 동시에 통증 완화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족저근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발바닥에 무리가 갈 수 있는 하이힐이나 플랫슈즈 보다는 운동화를 착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꾸준한 운동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족욕이나 가벼운 마사지를 통해 발바닥에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좋다.

 

(: 척편한병원 김경운 원장)

 

출처 : 헬스인뉴스(http://www.healthi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6275)

 

103 | 최종업데이트 2023.04.04